IPTV 3사, 콘텐츠 사업자 IPTV 전용회선 사용료 절감 협약 체결

최민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6:47:42
  • -
  • +
  • 인쇄
▲(왼쪽부터)김문영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장, 윤원영 에스케이브로드밴드 운영총괄, 허욱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송재호 케이티 미디어플랫폼 사업본부장,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 남태영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PP협의회장. 이티 미디어플랫폼 사업본부장,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 남태영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PP협의회장. [제공=방송통신위원회]

IPTV(인터넷TV) 3사는 콘텐츠 사업자의 IPTV 전용회선 사용료 절감을 위해 '다중화 전송방식'을 콘텐츠 사업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협약을 25일 체결했다.

 

현재 콘텐츠 사업자들은 자사 콘텐츠를 1회선 1채널 전송방식으로 IPTV 사업자에게 송출하면서 전용회선 사용료로 매년 약 394억 원(2018년 월 사용료 기준)을 IPTV 3사에 지불하고 있다.  

 

이번 협약의 주요내용은 1회선 1채널 전송방식 외에 여러 채널을 하나의 회선에 전송하는 '다중화 전송방식(1회선 다채널 전송)'을 콘텐츠 사업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1회선 다채널 전송방식을 선택하면 연간 약 39억 원 절감이 가능해진다.

 

다중화 전송방식은 IPTV 3사가 관련 설비를 도입한 후 2020년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허욱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다중화 전송을 하기 위해 필요한 다중화 전송장비 투자와 전용회선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콘텐츠 사업자와의 상생 차원에서 협약을 체결한 IPTV 사업자에게 감사를 표한다"면서 "IPTV 사업자 중심으로 유료방송시장이 재편되어 가고 있는 환경에서 IPTV 사업자가 콘텐츠 사업자와의 상생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