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인증업체 10곳 중 9곳 '매출 상승'...평균 20%↑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6:29:20
  • -
  • +
  • 인쇄

친환경 인증을 획득한 기업의 매출이 평균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6일 친환경제품에 대한 환경표지 인증을 획득한 956개 기업을 대상으로 '환경표지제도 정책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89.1%인 852개 기업의 매출 평균 증가율이 20.1%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환경표지제도는 제품을 생산, 소비, 폐기하는 전 과정에서 에너지와 자원의 소비를 줄이고, 오염물질을 최소화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별해 친환경 표지(마크)를 부여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번 조사는 인증기업의 의견을 수렴하여 정책추진 및 제도 개선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실시했으며 전체 인증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5월 29일부터 6월 18일까지 진행됐다. 환경표지를 인증 받은 후 해당 제품의 매출액이 증가한 기업은 전체 응답기업 956개 중 852개로 약 89.1%를 차지했다.

 

▲제공=환경부

매출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기업의 평균 증가율은 20.1%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497개 기업(52%) 10% 이하 △143개 기업(15%) 10~20% △141개 기업(14.7%) 20~50% △71개 기업(7.4%) 50~100% 등의 매출 증가율을 나타냈다. 

 

실제로 한국표준협회에서 환경표지 인증기업의 매출 증가액을 분석한 결과, 2013~2017년 총 2034개 기업에서 1조1980억원의 매출 증가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공=환경부

또한 기업들은 환경표지 인증에 따른 주요 성과로서 △제품의 환경성 개선(94.5%) △고객과의 관계 개선(93.8%) △기업 이미지 향상(93.7%) 등을 꼽았다.

 

환경부는 "기업이 환경표지 인증을 통해 제품의 환경성 개선, 친환경 제품 이미지 강화, 소비자 신뢰도 제고, 기업 매출성과 향상, 녹색시장 확대로 이어지는 녹색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인증기업의 89.4%는 환경표지 인증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변해 전반적인 기업 만족도는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관련 제도가 국민의 삶 향상에 기여한다고 생각하는 기업은 88%를 차지했다.

 

▲제공=환경부

환경표지 인증취득 목적을 충족했다고 답한 기업들은 92.6%였으며, 인증취득 목적으로는 △제품 마케팅 활용(32.6%) △고객사 요구(24.4%) △제품 환경성 개선(22.7%) △기업 홍보(17.5%) 등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제도의 발전방안에 대한 의견으로는 유통업체의 환경표지 인증제품 입점 확대, 소비자 대상 홍보 강화 등 제도 활성화를 위한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인증기업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환경표지 인증제품의 소비 촉진을 위한 전략적인 홍보·교육 강화 등 국민들의 자발적인 선택을 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율범 환경부 환경산업경제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환경표지인증이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의 하나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제도의 활성화를 위한 지원정책 등을 보완하여 친환경 제품 소비 확산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