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대기업집단’ 59개 그룹 지정… 애경 ·다움키움 새로 이름 올려

김슬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6:11:38
  • -
  • +
  • 인쇄
카카오, 에이치디씨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 신규 편입
4세대인 총수 등장 등 지배구조 변동 두드러져
▲제공=공정거래위원회
  

[아시아에너지경제]김슬기 기자=올해 자산총액 5조 원 이상인 대기업집단에 59개 그룹이 지정됐다. 애경과 다우키움이 신규 편입됐으며, 총수 지정 과정서 논란을 빚었던 한진은 공정거래위원회 직권으로 지정됐다. 메리츠 금융 등은 제외됐다. 자산총액 10조 원 이상인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명단에는 카카오와 에이치디씨가 새로 이름을 올렸다.

15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2019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자산총액이 5조 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소속회사 2103개)을 지정·통지했다고 밝혔다. 공시대상기업집단 수는 작년과 비교해 1개 감소했고 소속회사 수는 2018년 2083개보다 20개 증가했다.

애경과 다우키움은 각각 자산총액 5조2000억 원, 5조 원으로 신규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됐다. 애경은 계열사 상장, 마포 신사옥 준공 등으로 다우키움은 PEF(사모펀드) 및 SPC(투자목적회사)의 증가로 작년과 비교해 자산이 늘어 지정 기준을 충족했다.

반면 메리츠금융, 한솔, 한진중공업 등 3개 기업집단은 제외됐다. 메리츠금융은 비금융사 매각으로 금융전업집단으로 분류됐으며, 한진중공업은 ㈜한진중공업과 ㈜인천북항운영에 대한 지배력을 상실하면서 자산총액이 줄었다. 또 한솔은 계열사 매각으로 대기업집단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회사는 공정거래법상 공시 및 신고의무가 부과되고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가 적용된다.

더불어 공정위는 공시대상기업집단 중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인 34개 기업집단(소속회사 1421개)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수는 지난해와 비교해 2개 증가했고, 소속회사 수는 전년 1332개 대비 89개 늘어났다.

이번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새로 명단에 이름을 올린 기업은 카카오(10조6000억 원)와 에이치디씨(HDC·옛 현대산업개발, 10조6000억 원) 두 곳이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지정된 그룹은 계열사 간 상호출자 및 순환출자, 채무보증이 금지되며 금융보험사에 대한 의결권이 제한된다.

특히 이번 지정된 기업집단에선 창업주 이후 4세대인 총수가 등장하는 등 지배구조 변동이 두드러졌다. LG와 두산, 그리고 한진은 기존 총수의 작고로 재벌 3·4세가 동일인(총수)으로 지정됐다. LG그룹과 두산그룹은 각각 구광모·박정원 회장이 총수가 됐으며 한진은 조원태 한진칼 회장이 총수 명단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한진은 동일인 변경신청서 제출 기한을 한참 넘긴 지난 8일까지도 총수 결정을 하지못해 결국 공정위 직권으로 변경이 됐다. 공정위는 조 회장이 공동대표이사로 있는 한진칼이 한진의 최정점에 있는데다 지분 대부분이 조회장 및 관련자의 소유라는 점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올해 그룹 총수가 있는 기업집단은 51개로 지난해와 비교해 1개 감소했다. 총수가 없는 기업집단은 8개로 같았다.  

 

▲제공=공정거래위원회
 

올해 대기업집단은 작년과 비교해 전반적으로 재무상태경영성과가 개선됐다. 금융ㆍ보험업을 제외한 공시대상 기업집단 및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의 부채비율은 각각 67.8%, 69.3%로 지난해 대비 각각 3.4%포인트, 2.2%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한국투자금융(35.9%포인트), 한진(33.6%포인트), S-Oil(28.6%포인트) 등은 부채비율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14조 원, 1306조 원으로 각각 62.5조 원, 78.1조 원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92조5000억 원, 85조8000억 원으로 7조7000억 원, 5조8000억 원 떨어졌다.

 

그러나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등 상위 5개 집단이 59개 공시대상 기업집단 전체에서 자산 54.0%, 매출액 57.1%, 당기순이익 72.2%를 차지하는 등 집단 간 격차는 큰 것으로 집계됐다. 이외 자산 대비 경영성과(매출액ㆍ당기순이익)도 상위 집단일수록 높은 수치로 집계되는 등 상ㆍ하위 집단 간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지정으로 공정거래법상 경제력 집중억제시책의 적용대상이 확정됐다”며 “이들 집단과 관련된 정보를 지속해서 분석, 공개해 시장에 의한 감시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