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프렉코 등 공기청정기 5개 모델…미세먼지 제거능력 '미달'

박인규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5:54:28
  • -
  • +
  • 인쇄

시중에서 판매되는 공기청정기 2개 모델의 필터에서 가습기살균제 성분이 발견돼 오늘부터 회수 조치에 들어간다. 또 가정용·차량용 공기청정기 35개 제품 가운데 5개가 표시된 성능 대비 실제 미세먼지 제거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산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생활안전연합은 공기청정기 35개, 마스크 50개 모델의 안전성·성능을 공동조사한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최근 국내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로 공기청정기 및 마스크 구매가 늘어남에 따라 국내 소비자가 많이 사용하는 국내외 제품(공기청정기 35개, 마스크 50개)에 대한 안전성과 성능을 점검하기 위해 실시됐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화재·감전 위험 등의 전기적 안전성, 미세먼지 제거능력, 공기청정기 필터에서 유해물질(CMIT·MIT·OIT) 함유·방출량을 조사했다. 또 마스크에서는 유해물질(아릴아민, 폼알데하이드) 함유량을 대상으로 했다. 

 

▲제공=환경부

공기청정기의 전기적 안정성에서 온도상승 시험을 통한 화재 발생 가능성, 감전사고 예방조치 여부, 오존 농도 기준치 초과 여부 등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 35개 모델(가정용 30개, 차량용 5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성능 측면에서는 대부분 미세먼지·유해가스 제거능력, 소음도 등 기준치를 만족했다. 하지만 일부 모델에서 유해가스 제거능력과 소음도를 만족하지 못하거나 미세먼지 제거능력이 표시성능(사용면적)에 미치지 못했다. 

 

구체적으로 △프렉코(AVP-500SW) △IQ AIR(HealthPro150) △샤프(KC-J60K-W) △아이젠트(MAC-100QV) △정인일렉텍(JI-1000) 등 5개 모델은 미세먼지 제거능력 90% 이상 표시된 성능을 나타내지 못했다. 또 △ipipoo △불스원 △노루페인트 등 차량용 공기청정기 3개 모델은 미세먼지 제거능력 성능 표시가 돼 있지 않았다.

 

가정용 공기청정기 29개 모델은 유해가스 제거능력에서 CA인증기준(제거율 70% 이상)을 만족했으나, 샤프(KC-J60K-W) 모델만 유해가스 제거능력이 54%로 기준에 미달했다. 

 

소음도는 가정용 30개 중 25개, 차량용 5개 중 4개가 CA인증기준을 만족했다. 특히 가정용 해외 브랜드 8개 모델 중 3개 모델만 인증기준에 만족했으나, 국내 브랜드 22개 모델은 모두 만족해 해외 브랜드에 비해 소음도가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제공=환경부

가정용인 오텍캐리어, 차량용인 노루페인트 등 2개 공기청정기 모델의 필터에는 CMIT, MIT가 극소량(최대 CMIT 2.3㎎/㎏, MIT 3.5㎎/㎏)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방출량 시험 결과 함유된 CMIT, MIT가 공기청정기 사용 시 공기 중으로 방출되지는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설령 함유된 CMIT, MIT가 모두 방출돼 사람 몸에 흡입된다고 가정해도 위해 가능성은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마스크 50개(어린이용 27개·성인용 23개)에 대해서는 유해물질(아릴아민·폼알데하이드) 함유량을 조사한 결과 예외 없이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해 공기청정기, 마스크 사용이 늘어나고 있다"며 "이번 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필터에 대해서도 국민 우려 해소를 위해 필터 제조‧수입업계에서 자체 안전성 조사를 실시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해물질 함유 확인 시 즉각 회수 및 교환 조치를 하기로 협의했다"며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인 필터 제품('필터형 보존처리제품')에 CMIT, MIT 등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함유금지물질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