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금융사고 규모 1300억원 육박...비대면 거래 노린 '신종사기' 등장

최민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4 15:49:52
  • -
  • +
  • 인쇄

지난해 사기·배임·횡령 등 금융권에서 발생한 사고금액이 1289억원, 사고 건수는 145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건수는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사고금액은 증가했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금융사고 발생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금감원에 보고된 금융사고 금액은 1289억원으로 2017년 1204억원에 비해 85억원(7.1%) 늘었다. 지난해 금융사고 발생건수는 145건으로 전년 대비 17건 (10.5%) 감소했다. 

 

금융사고 건수는 2014년 237건에서 매년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사고금액 규모도 1200억원대로 2014~2016년 평균치(5524억원)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 

 

▲제공=금융감독원

최근 2년간 건당 사고금액이 1000억원을 넘는 초대형 대출사기사건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2013년 시중은행 도쿄지점 부당대출(3786억원)을 시작으로 △2014년 KT ENS 대출사기(2684억원) △모뉴엘 대출사기(2015년 3162억원, 2016년 3070억원) △육류담보 대출사기(2916년 3907억원, 2017년 555억원) 등이 발생한 바 있다.

 

사고 금액별로 살펴보면 10억원 미만의 소액 금융사고가 전체 금융 사고건수(145건)의 대부분(86.9%)를 차지했다. 10억원 이상 중대형 금융사고는 건수 기준으로 약 13%에 불과했고, 금액기준으로는 중대형 금융사고가 83.2% 비중을 보였다.

 

사고 유형별로 보면 5년 연속 사고금액은 '사기'(699억원)가 최대, 사고건수는 '횡령·유용'(75건)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권역별로 살펴보면 사고건수는 △중소서민(53건) △은행(49건) △보험(22건) △금융투자(19건) 순으로 집계됐다. 

 

사고금액은 '은행'이 623억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했고, 전년 대비 규모도 179.4% 급증했다. 이어 △중소서민(311억원) △금융투자(298억원) △보험(57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제공=금융감독원

금감원 관계자는 "내부감사협의제 등을 통한 지속적 사고예방 노력으로 1000억원 이상 초대형 금융사고가 2년 연속 발생하지 않았고, 사고건수도 5년 연속 감소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대형 금융사고의 주요유형인 기업대출사기가 매년 발생하고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등 비대면거래 확대로 신종 금융사기가 출현하고 있다"며 "금융사고 예방 및 감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