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에너지 기업 해외 수출 돕는다

김경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5:48:59
  • -
  • +
  • 인쇄
도, 5년간 35억 투입…기업당 연간 최대 1억원 지원

▲ 무안군 삼향읍 남악리 전남도청사 전경.  /아시아에너지경제DB

 

[아시아에너지경제]김경석 기자= 전남도는 에너지 5G기업 50개사 발굴을 목표로 올해부터 5년간 35억 원을 들여 ‘에너지신산업 해외수출 지원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에너지 5G기업이란 녹색에너지 기반의 글로벌 역량을 갖춘 기업으로 지역 공동체와 동반 성장하는 수출강소기업을 의미한다. 

 

에너지는 일상생활을 가능하게 하는 필수재이면서 동시에 미래 국가성장 동력 중 하나다. 

 

전남도는 ‘2019년 지역산업진흥계획’에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에너지신산업을 포함시키고, 에너지밸리 활성화와 에너지 기업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지원사업 역시 전남 에너지 기업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입지를 다지기 위한 것이다. 

 

에너지신산업 해외수출 지원사업 대상은 본사 또는 공장이 전남에 소재한 에너지 분야 중소·중견 기업이다. 에너지 산업과 전후방 연계 효과가 큰 에너지 연관산업 분야 기업도 포함된다. 

 

전남도는 해외 진출 계획, 매출, 고용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대상 기업을 선정하고, 기업 당 연간 최대 1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분야는 기술, 사업화, 네트워크 등 3가지다. 

 

수출 희망 기업은 시제품 개발부터 해외 인증 취득, 해외 현지 판매망 개척, 현지 마케팅 등 기업의 수출 단계에 따른 맞춤형 지원 신청이 가능하다. 

 

전남도는 조만간 빛가람혁신도시에서 사업설명회를 갖고 에너지 기업의 관심과 참여를 높일 방침이다. 

 

모집 공고 등 사업 일정과 세부 정보는 사업 전담기관인 녹색에너지연구원 홈페이지(www.ge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남도 이상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전남의 에너지기업 경쟁력은 이미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는 상태”라며 “전남도에서는 이들의 해외 진출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과장은 이어 “해외 수출을 준비 중인 에너지 기업들이 이번 지원사업에 많이 참여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