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주택건설실적 일제히 급감…분양 전년比 9.6% 감소

전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0 11:47:24
  • -
  • +
  • 인쇄

▲제공=국토교통부

 

올해 상반기 전국의 공동주택(아파트·연립 등) 인허가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주택 건축 인허가·착공·준공도 줄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전국의 주택 인허가실적이 22만6594가구로 전년 동기보다 9.2% 줄었다고 30일 밝혔다.

 

수도권은 12만9028가구로 1년 전보다 10.2% 증가했지만 지방은 9만7566가구로 26.3% 감소했다. 

 

연초 한남3구역 등 대규모 재개발 구역이 사업시행인가를 받게 된 영향으로 서울 주택 인허가가 증가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상반기 주택 착공실적은 전국 19만6838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6% 감소했다. 5년 평균보다도 21.7% 줄어든 수준이다. 

 

서울은 3만1662가구(-23%), 수도권은 11만1995가구(-14.4%), 지방은 8만4843가구(-17.2%) 등이다. 

 

상반기 분양실적은 전년보다 9.6% 감소한 14만3167가구다. 수도권은 7만5083가구로 1년 전보다 11.4% 줄었고, 지방은 6만8084가구(-7.6%), 서울은 1만2513가구(-2%) 등이다.

 

상반기 준공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9% 감소한 27만1410가구였다. 수도권은 전년대비 0.6% 증가한 14만9416가구, 지방은 18.6% 감소한 12만1994가구, 서울은 21.9% 증가한 3만6142가구였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