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헌터 '러브콜' 1위는 3~4년차 직장인...마케팅·광고기획 직무 인기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8 09:42:29
  • -
  • +
  • 인쇄

▲제공=잡코리아

헤드헌팅 시장에서 기업들의 러브콜이 집중되는 시기는 경력 '3~5년차'였으며, 선호하는 직무는 마케팅.광고기획 분야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올 상반기 자사에 등록된 헤드헌팅 공고 17만3000여 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조사 결과 헤드헌팅 러브콜을 가장 많이 받는 연차는 '3~5년차 미만'으로 전체 공고의 29.6%가 집중돼 있었다. 이어 △5~7년차 미만(21.5%) △7~10년차 미만(13.4%) △1~3년차 미만(12.7%)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10~15년차 미만(10.3%) △15~20년차 미만(2.5%) △20년차 이상(0.7%) 등 연차가 높아질수록 헤드헌팅 기회는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급별로는 '과·차장급'이 전체 잡코리아 헤드헌팅 공고의 32.1%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주임·대리급(26.9%) △부장급(8.7%) △임원급(8.0%) 등의 순이었다. 채용 직급을 정하지 않고 '면접 후 결정하겠다'는 헤드헌팅 공고 비중은 21.2%였다.

 

올 상반기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가장 많았던 직무는 '마케팅·광고기획' 분야가 응답률 10.5%로 10건 중 1건 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획·전략·경영(8.9%) △응용프로그래머(8.3%) △재무·세무·IR(6.5%) △생산·공정관리·품질관리(5.8%) △무역·해외영업(5.5%) △영업관리·영업기획(5.5%) △인사·노무·교육(5.4%) 등의 순으로 많았다.

 

산업별로는 '섬유·의류·패션' 업계가 8.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솔루션·SI·CRM·ERP(7.9%) △바이오·제약(7.5%) △자동차·조선·철강·항공(6.2%) △반도체·디스플레이·광학(5.6%) △화학·에너지·환경(5.4%) △전기·전자·제어(4.9%) △백화점·유통(4.8%) 업계에서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와 이에 따른 소비패턴 등을 파악하려는 기업 수요에 따라 유능한 마케터나 기획 관련 인재를 찾고 있는 기업들이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과거 헤드헌팅의 주요 대상이었던 임원급들 보다는 실무를 진행할 3~5년차 인재에 대한 헤드헌팅 채용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