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집중호우 대비…풍력발전 35기에 안전보강 요청

이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4 12:34:16
  • -
  • +
  • 인쇄

산업통상자원부는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 등 자연재해에 대비해 지난달 19∼30일 전국 풍력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시행했다고 4일 밝혔다.

 

안전점검은 전국 95개 풍력발전단지 중 자연재해의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판단된 18개 단지의 풍력발전기 288기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관계 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합동점검단은 진입로의 배수로와 경사계획, 발전기 주변 토석류(돌과 흙의 흘러내림) 발생 여부 확인, 낙석 방지 대책 등을 중심으로 살폈다.

 

그 결과 심각한 재해 위험성이 발견된 단지는 없었지만, 잠재적 위험 예방을 위해 총 35기의 풍력발전기에 대해 재해 예방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먼저 32기의 풍력발전기는 성토사면(흐트러진 흙을 쌓아 올린 경사면)의 토석류 발생 방지대책을 세우고, 나머지 3기는 노출 경사면 표토(토양 단면의 최상위에 있는 흙)가 들뜬 부분을 보완하도록 했다.

 

산업부는 이번에 점검이 이뤄지지 않은 77개 단지와 공사 중인 단지 4곳의 풍력발전기 381기는 오는 10월 말까지 단계적으로 추가적인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매년 태풍, 장마 등이 우려되는 6월 말 전까지 급경사지, 취약지반 등 위험지역 육상풍력발전 시설을 대상으로 한 안전점검을 정례화하고 사업장 안전관리 실태, 불법 훼손 및 토사 유출 여부 등에 대한 점검·보완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