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기 설치한 주유소 59곳 불과..."요금 싸고 수요도 거의 없어"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0:48:08
  • -
  • +
  • 인쇄

▲제공=GS칼텍스

정부가 주유소 내 전기차 충전기 설치 기준을 대폭 완화한 지 3년이 지났지만 충전기 설치 대수는 거의 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전요금이 지나치게 저렴해 수익성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16일 한국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전국 약 1만2000곳 중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돼 사용할 수 있는 곳은 불과 59곳이었다.

 

전기차 충전기를 운영 중인 주유소는 서울 지역에는 GS칼텍스가 지난 5월 운영을 발표한 7곳을 포함한 주유소 8곳이다. 서울 이외 지역에서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해 운영 중인 곳은 △부산 8곳 △경기 7곳 △경북 10곳 △전남 6곳 등이다.

 

상표별로 보면 SK에너지가 전국에 설치된 충전기의 절반 수준인 27곳 △GS칼텍스 14곳 △현대오일뱅크 7곳 △에쓰오일 6곳 등으로 집계됐다.

 

최근 SK에너지가 15곳, 현대오일뱅크가 10곳의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발표했고 에쓰오일은 사업 진출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적으로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 설치율이 저조한 이유로는 충전 수요가 많지 않아 운영해도 수익성이 좋지 않고, 충전기를 설치할 정도로 충분한 공간을 가진 주유소도 많지 않기 때문이다. 

 

또 전기차 보급률이 낮은 것도 주유소에 충전기 설치가 더딘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 6월말 기준으로 국내 전기차 보급률은 0.3% 수준에 불과하다. 전국 자동차  누적 등록 대수는 2344만4165대이며 이 중 7만2814대가 전기차다. 

 

충전요금도 저렴해 수익성이 거의 없다는 게 주유소 업자들의 의견이다. 주유소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한 대를 완충해도 주유소에 돌아오는 수익은 1000원 대"라며 "전기차 이용자 입장에서도 편한 장소를 두고 주유소를 찾을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충전기를 설치할 충분한 공간을 가진 주유소도 많지 않은 것도 한 몫했다. 정유사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에는 평균 20∼30분 정도가 소요되기 때문에 정차 공간 확보가 필수"라며 "이 같은 공간을 가지고 있는 주유소가 생각보다 많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6년 8월 1일 '주유소 전기차 충전기 설치에 관한 위험물안전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주유소 내 전기차 충전기 설치 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당시 산업부는 주유소협회, 석유유통협회, 석유협회, 정유 4사 등에 충전기 설치 협조공문을 발송해 주유소들의 관심을 유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