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리미엄 폰 시장서 애플 맹추격…역대 최고 점유율 25% 기록

정찬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3 11:26:11
  • -
  • +
  • 인쇄

세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이 올해 1분기 비교적 큰 폭으로 역성장했다. 1위 업체 애플의 부진 탓으로, 2위 삼성은 갤럭시 S10 출시 효과로 이 시장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하며 격차를 줄였다.

 

23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400달러 이상 세계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줄었다.

 

▲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는 그동안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해 온 애플의 부진 탓이 크다. 애플의 올해 1분기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0%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2017년에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58%를 점유했던 애플은 지난해 51%로 뒷걸음질 쳤고 올해 1분기는 47%로 내려왔다.

 

반면, 삼성은 지난해 22%에서 올해 1분기 25%로 성장하며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했다.

 

애플 이용자의 제품 교체 주기가 점점 길어지면서 신제품 판매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지만, 삼성은 갤럭시 S10 시리즈를 3종으로 내놓으며 다양한 가격대를 커버한 것이 선전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 지난 3월 6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갤럭시 S10' 출시 행사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S10'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바룬 미쉬라 애널리스트는 "아이폰 이용자의 평균 교체 주기가 3년 이상으로 길어졌다"면서 "삼성은 디자인을 대폭 바꾼 갤럭시 S10 시리즈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의 격차를 줄였다"고 진단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삼성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는 화웨이 역시 올해 1분기 16%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지난해 10%에서 훌쩍 성장한 모습을 나타냈다.

 

다만, 미국의 무역 제재가 화웨이의 지속 성장에 걸림돌로 지목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5G 통신망이 상용화되면서 5G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대거 출시, 이 시장도 부진을 멈추고 다시 성장 곡선을 그릴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