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로 속 비밀 밝힐 블랙박스 열었다

김경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0 10:12:33
  • -
  • +
  • 인쇄
한국원자력연구원 “閉爐 속 용융물 특정 구조 형성 규명”
가동後 원전 안전한 해체 위한 내부 유해물 검증 길 열어

[아시아에너지경제]김경석 기자= 국내 연구진이 낯선 폐(閉) 원자로 속 세계의 비밀을 풀어내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방사화학연구실 임상호·이정묵 박사팀은 원자력 연구 분야 최고 학술지인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에너지 리서치’(International Journal of Energy Research) 표지논문을 통해 우라늄과 지르코늄의 합성 산화물을 이용한 폐 원자로 속 금속 용융물의 특정 구조 규명에 성공했음을 알렸다고 30일 밝혔다.

▲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화학연구실 임상호·이정묵 박사팀이 라만분광법을 통해 발견한 우라늄-지르코늄 산화물 내 특정 구조. /원자력연구원 제공


이 같은 용융물에 대한 새로운 분석 방법론의 성과는 중대사고 발생 원전의 원자로 속 환경에 대한 귀중한 정보 제공의 단초가 된다.


연세대학교 멀티스케일 전산연구실 한병찬 교수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는 국내 방사화학분야의 권위를 자랑하는 연구 기관과 대학 간 협력으로도 관심을 받았다.


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폐로 상태인 후쿠시마 사고 원전의 후속 조치와 맞물려, 가동 후 원전의 안전한 해체가 원자력 산업 시장의 새로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임 박사팀의 연구 성과는 폐 원자로의 유해성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줄 것으로 평가받는다.


원전 가동으로 발생하는 고온의 열에 의해 원자로를 구성하는 핵연료와 피복관, 금속 구조재 간에는 용융현상이 발생한다. 이 같은 용융현상에 따라 수명이 다한 원자로 내벽에는 다수의 금속 용융물이 남게 된다. 따라서 원자로의 해체에 앞서 이들 금속 용융물의 특성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은 곧 안전한 해체 공정의 출발점이라 할 수 있다.


논문에 게재된 연구 성과의 핵심은 용융물에 대한 ‘새로운 분석 방법론에 따른 구조 규명’이다.

 

▲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화학연구실 임상호·이정묵 박사팀이 라만분광기를 이용해 폐 원자로 속 산화물의 샘플 구조를 확인하고 있다. /원자력연구원 제공


임 박사팀은 원자로 내 금속 용융물과 동일한 물성을 지닌 우라늄-지르코늄 산화물을 대상으로 라만분광법을 적용해 산화물의 특정 구조를 처음으로 확인했다.


라만분광법은 빛이 사물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빛의 일부가 정상적인 진행 방향에서 이탈해 다른 방향으로 진행하는 이른바 ‘라만 산란 현상’의 원리를 이용, 분광기의 레이저를 물질을 이루는 분자에 조사해 산란된 빛의 진동 스펙트럼을 측정함으로써 분자의 세부적인 구조를 연구하는 기법이다.


특히 이 같은 발견은 특정 구조가 지르코늄 원자 1개 당 8개의 산소 원자가 콤플렉스 형태로 결합된 것임을 규명한 연세대 연구팀의 후속 연구 성과로도 이어졌다.


임상호 박사는 “아직까지 중대사고 원자로에 생성되는 용융물에 대한 기초 정보가 부족한 가운데, 이번 연구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후속 조치를 논의 중인 후쿠시마 원전을 비롯한 중대사고 원자로 용융물 케이스에 대한 정보 획득의 전기를 마련하게 됐”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