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10명 중 2명, "휴게시간 주어지지 않아"

박인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09:29:24
  • -
  • +
  • 인쇄

▲제공=알바몬

근무시간 중 제대로 쉬는 알바생은 3명 중 1명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알바생들은 아예 쉬지 못하거나 혹은 휴게시간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 채로 일하고 있었다.

 

20일 알바몬이 최근 하루 4시간 이상 근무하는 알바생 1646명을 대상으로 '휴게시간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알바생 중 19.2%가 '아르바이트 중 휴게시간이 주어지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또 38.0%는 '휴게시간이 있지만 고객이 오면 응대해야 하기때문에 온전히 쉴 수 없다'고 답했다. 반면 '온전히 쉴 수 있는 휴게시간이 주어진다'는 응답은 35.8%에 그쳤다.

 

업직종 별로 보면 생산직의 경우 62.1%가 '온전히 쉴 수 있는 휴게시간이 주어진다'고 답해 가장 높았다. 이어 △백화점·유통·마트(52.1%) △택배 상하차(46.6%) 알바생의 경우도 다른 분야에 비해서 비교적 휴게시간을 제공받고 있는 비율이 높았다.

 

반면, 편의점(64.3%)이나 커피전문점(54.1%), 음식점·레스토랑(51.7%) 알바생들의 경우는 휴게시간이 있지만 손님 응대로 인해 제대로 쉬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장소 여부에 대해서는 44.0%의 알바생이 '휴게 만을 위한 공간은 없지만, 매장 구석 등 근무지 내부에 휴식을 취할 만한 공간은 있다'고 응답했으며, 20.4%는 '휴게실이 별도로 있다'고 답했다. 나머지 33.8%는 '휴식을 취할 만한 공간이 없다'고 응답해 알바생 10명 중 3명은 마땅히 쉴 공간 없이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 업무 할당량에 대해서는 알바생 38.0%가 '시간 내에 처리하고 퇴근 할 수 있을 정도'라고 응답했으며, 이외에 △조금 많은 편이지만 추가 근무를 할 정도는 아니다(30.7%) △업무량이 많아서 가끔 추가 근무를 한다(17.5%) △업무가 조금 적은 편이다(8.6%) △업무량이 너무 많아 자주 추가 근무를 한다(5.2%) 순이었다.

 

아르바이트 근무 전후 여가시간에 대해서는 54.1%가 '별도의 여가시간을 가지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45.9%는 '없다'고 답했다. 

 

여가 시간이 없는 이유는 '업무가 너무 힘들어 다른 활동을 할 힘이 없다'가 38.9%로 가장 높았으며, 이외에 △기본 근무 시간이 길어서(17.3%) △알바와 학업 외에 시간을 낼 수 없어서(16.9%) △추가근무를 하는 경우가 많아서(9.0%)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알바생들의 스트레스 현황에 대해서는 57.2%가 '조금 높다'고 답했으며, 이어 △거의 없다(26.1%) △매우 높다(14.4%)  △전혀 없다(2.4%) 순이었다. 이들 알바생들의 스트레스 원인으로는 △하는 일에 비해 적은 임금(39.9%) △진상 손님들의 갑질(36.6%) △사장님 등 알바 동료와의 마찰(24.5%) △감당이 안될 정도로 많은 업무량(24.5%) 등의 이유가 있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