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안전사고 5~7월 집중...키즈카페ㆍ공원 등서 얼굴ㆍ팔 많이 다쳐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1 09:16:25
  • -
  • +
  • 인쇄

키즈카페나 놀이공원 등 여가·문화·놀이시설에서 어린이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는 5~7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사고 원인은 주로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가 많았으며, 이로 인해 찢어지거나 타박상, 골절 등의 부상을 당했다.

 

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여가·문화·놀이시설에서의 만 14세 이하 어린이 안전사고는 총 7603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4년 2243건 △2015년 1479건 △2016년 1177건 △2017년 1395건 △2018년 1309건 등이다.

 

발생 시기가 확인된 7580건을 월별로 분석한 결과, '5월'이 전체의 12.5%(946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6월 11.5%(873건) △7월 11.4%(860건)로 뒤를 이었다.

 

▲제공=한국소비자원

장소별로는 △공원 29.9%(1234건) △키즈카페 26.2%(1082건) △놀이공원 17.1%(705건) △목욕탕 13.9%(574건)로 상위를 차지했다. 

 

부상은 입은 놀이기구는 △미끄럼틀 13.9%(1056건) △트램폴린 10.6%(807건) △그네 8.1%(619건) △목욕탕 시설 6.5%(494건) 순으로 나타났다.

 

여가·문화·놀이시설에서 발생한 어린이 안전사고는 주로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39.6%, 3006건)가 가장 많았으며 추락(28.5%, 2167건)하거나 부딪히는 사고(20.8%, 1,581건)가 대부분이었다.

 

▲제공=한국소비자원

이로 인해 어린이들이 입는 부상은 △열상(찢어짐) 38.8%(2950건) △타박상 19.3%(1469건) △골절 17.4%(1326건) △찰과상 8.0%(610건) 순이었다. 

 

부상 부위는 '머리·얼굴'이 57.2%(4351건)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팔·손' 22.3%(1697건), '둔부·다리·발' 15.0%(1143건)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주로 롤러스케이트, 자전거 타기 등 스포츠 활동을 하다가 넘어지는 사고, 놀이터에서 미끄럼틀, 트램폴린 등 놀이시설을 이용하다 추락한 사고, 목욕탕이나 수영장에서 미끄러져 다친 사고 등이 많았다"며 "외부활동 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어린이 교육과 보호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비자원은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어린이가 놀이시설을 이용하면서 안전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미리 알려주고 스포츠 활동 시에는 안전모, 보호대 등 보호 장구를 착용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 어린이 발달 특성 및 다발 사고 유형을 고려하여 어린이와 보호자를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콘텐츠 제공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개선을 유도하는 등 어린이 안전사고 및 위해 발생을 줄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