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4% “원전 감축·재생에너지 확대해야”

김경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4 08:55:31
  • -
  • +
  • 인쇄
에너지정보문화재단, 2019년 에너지 국민인식조사 발표
안전·친환경 긍정 평가…가격 상승·공급 불안정엔 우려감

[아시아에너지경제]김경석 기자=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원자력발전을 단계적으로 줄이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는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해 우리 국민 84%가 찬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7.5% 수준인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40년까지 30~35%로 끌어올리려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대표 : 윤기돈 상임이사)이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메트릭스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실시한 ‘2019년 에너지 국민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원전의 단계적 감축과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응답자의 84.2%가 찬성했다.


특히 발전소 주변 지역 주민들의 찬성 응답은 86.4%로 일반 국민(78.0%)보다 훨씬 높았으며, 60대 이하 연령층에서는 나이가 젊어질수록 찬성 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에너지 전환 정책 추진 속도에 대해서도 85%의 국민이 적당하다거나 지금보다 높여야 한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에너지 전환 정책이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으로 ‘국민의 안전 보장(31.3%), 친환경 시스템 구축(23.7%)을 꼽았다.


또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에너지 가격 상승(33.6%)이 가장 높았으며, 불안정한 에너지 공급(27.2%)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87.3%는 ‘에너지 전환이 세계적인 추세’라는 것에 대해 동의했으며, 에너지 전환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로 친환경에너지 확대 등 에너지 공급체계의 변화(38.5%)를 1순위로, 에너지 소비 효율성 강화(21.9%)를 2순위로 응답했다.

 


에너지 정책의 목표 실현에 가장 적합한 에너지로 재생에너지(59.0%)를 선택했으며, 재생에너지는 △에너지자립(60.3%) △안전(60.1%) △환경(69.3%) △산업경쟁력(36.5%) △일자리창출(37.9%) 등 5개 항목 모두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30년 전력공급을 위해 비중을 확대(대폭 확대+점진 확대)해야 한다는 발전원은 ‘재생에너지’가 95.0%로 가장 많았고, 축소(점진 축소+대폭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석탄’이 95.2%로 가장 많았으며, ‘원자력’이 79.4%로 뒤를 이었다.

 


거주지 내 발전시설 건설 수용도는 태양광(54.9%), 풍력(51%), 수소에너지(50.4%)가 비교적 높았으며, 천연가스(39.0%)가 뒤를 이었다. 반면 원자력(14.8%)과 석탄(8.3%)은 매우 저조했다.
특히 일반 국민은 원전(8.3%)에 대해 거부감이 가장 높았으며, 발전소 주변 국민은 원전(17.0%)보다 석탄(8.2%)을 가장 반대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들은 석탄의 경우 ‘환경피해’(62.4%)를, 원자력은 ‘사고위험’(65.6%)을 각각 주된 반대 이유로 들었다.


반면 태양광과 풍력은 ‘친환경시설’이라는 점에 공감하는 비율이 각각 39.5%와 36.1%로 높게 나타났다.


에너지정보문화재단 윤기돈 상임이사는 “이번 조사에서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해 처음으로 국민 3천880명과 직접 대면조사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재단은 앞으로 국민이 이해하기 쉽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디자인씽킹경진대회와 시민강좌, 캠페인 등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국민인식을 파악하고, 향후 효과적인 에너지 정책 추진 및 원활한 국민소통을 위한 과제와 시사점을 도출하기 위해 실시됐다.


설문조사는 3월 11일부터 4월 5일까지 4주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천명과 발전소 반경 10㎞ 이내 지역민 2천880명 등 총 3천880명을 대상으로 1대 1 대면 면접방식에 의해 이뤄졌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일반국민 ±3.1%p, 발전소 주변 주민 ±1.8%p다.


한편 에너지 정보에 대한 신뢰도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 6명 가운데 1명이 언론과 SNS를 통해 확산된 미검증 에너지 정보를 접했고, 이에 대한 신뢰도가 80%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 부정확한 정보 노출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