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3(화) 16:28
에너지산업
서울시, ‘찾아가는 취업박람회’···7월까지 610명 취업

구인기업 384곳 참여, 중소기업이 가장 많고 업종은 서비스업·제조업이 다수

정승호 기자 saint096@naver.com
2016년 08월 17일(수) 00:05
▲‘2016 찾아가는 취업박람회’에 시민들이 구직에 참여하고 있다.

서울시가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7차례에 걸쳐 ‘찾아가는 취업박람회’를 개최한 결과 610명의 시민들에게 일자리를 찾아준 것으로 나타났다. 박람회 구직신청자는 총 2414명으로 4명중 1명은 취업에 성공한 것.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박람회에 참여한 기업은 총 384개며, 현장채용자도 250명으로 회당 평균 36명의 구직자가 현장에서 면접 후 바로 채용이 확정 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40~50대가 267명(43.8%)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60대 214명(35.1%), 20~30대 104명 (17.1%) 순 이었다.

남녀 비율은 남성이 328명(54%), 여성이 282명(46%)이었으며, 고졸자가 264명(43.3%)으로 가장 많았고, 대졸 이상이 104명(17.1%)으로 뒤를 이었다.

‘취업직종’은 사무직이 191명(31.3%), 환경 및 관리직종 166명(27.2%), 경비직종 62명(10.2%) 이었으며, 이외에도 간호 및 간병, 기술직, 판매직 등이 있었다.

박람회 참여기업을 분석해보면 중소기업이 147개(62.8%)로 가장 많았으며, 중견기업 57개(24.4%), 대기업 28개(12.0%)였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종 59개(25.2%) ▲제조업종 53개(22.6%) ▲도소매업종 34개(14.5%) ▲외식업종 28개(12%)순이었다.

서울시는 오는 25일 성동구청에서 진행되는 9회차를 비롯해 9월 금천구청, 10월 서초구청에서 열리는 남은 박람회에서 더 많은 중소·중견기업과 일자리창출 우수기업, 경제단체회원기업 등 실구인수요가 있는 기업의 참여를 늘려 실질적인 취업으로 연결 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박람회 참여시민과 구인기업에 대한 사후관리도 철저하게 진행된다. 구직자와 구인업체를 대상으로 박람회 개최 2~3주 후 채용 및 취업결과를 확인해 매칭이 되지 않은 구직자와 구인기업에 대해서는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와 자치구 일자리센터 상담사들이 연말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유연식 서울시 일자리노동국장은 “서울시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주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했다”며 올해는 “지역별 특성과 참가자의 성향을 분석한 맞춤형 채용행사로 구성해 일자리를 찾는 지역주민은 물론 구인난을 겪고 있는 기업 모두가 만족 할 수 있는 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승호 기자 saint096@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김경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주소 : 서울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52-9717E-mail : tiger1199@naver.com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