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뉴스
코로나19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금 신속 집행

시설 현장점검 행정력 총동원 강력 전개 병행

편집부
2020년 03월 26일(목) 16:39
[아시아에너지경제]전라북도가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금 지급에 돌입하며 신속한 집행에 나섰다.

또 행정명령대상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지난 25일부터 강력하게 진행하는 등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전북도는 26일 도내 행정명령대상시설 1만3280곳에 대한 긴급지원금 70만원을 이날부터 순차적으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운영제한 행정명령대상시설에 대한 긴급지원금 지급 방침을 결정한 데 이어 나흘 만에 자금 집행을 시작하는 등 코로나19의 긴박한 상황을 고려한 초고속 행정에 나선 것이다.

전북도는 지난 25일까지 긴급지원금 예상 소요 예산의 80%인 77억원을 도내 14개 시군에 지급해 신속한 집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5일 현재 긴급지원금 신청 건수는 8,936건이며 각 시군은 26일부터 순차적으로 해당 시설에 긴급지원금 7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긴급지원금 신청이 누락되지 않도록 신청기한을 26일까지로 하루 연장했으며 시군에서 최종 접수된 긴급지원금 내역을 제출받는 대로 잔여 예산도 신속히 지급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과 병행해 해당 시설에 대한 강력한 운영제한 권고와 철저한 현장점검에도 행정력을 총동원하는 등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강행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북도와 각 시군은 점검반을 편성해 25일 현재 행정명령대상시설 중 74%인 9859곳을 점검하고 이 중 2871곳에 대해 방역지침 준수사항을 계도하는 등 행정지도를 했다.

행정지도 대상시설은 콜센터 6곳, 노래방 77곳, PC방 106곳, 학원 112곳, 종교시설 2213곳, 노인시설 2곳, 실내체육시설 76곳, 유흥시설 273곳, 기타 8곳 등이다.

전북도는 행정명령대상시설에 대해 영업 또는 집회 중지를 강력하게 권고하고 행정명령에 불응하거나 미이행하는 곳은 폐쇄명령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한 긴급지원금의 신속한 지급과 함께 방역지침 준수에 대한 강력한 점검을 병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원천 차단하겠다”며 “다음 달 5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행정명령으로 인해 불편이 따르겠지만 우리 모두의 건강과 지역의 경제를 지킨다는 생각으로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편집부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회장 : 양영환 대표이사(발행인) : 정정연 부사장(편집인) :정승현청소년보호책임자 :김수경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