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뉴스
부산시, 봄철 대형산불 방지 위해 민.관 총체적 대응태세 확립

선제적 산불예방 조치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

편집부
2020년 02월 21일(금) 16:19
[아시아에너지경제]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봄철 대형산불 발생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선제적 산불 예방 활동과 체계적인 진화체계 구축으로 산불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총체적 대응태세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봄철(3~5월) 부산에는 총 22건의 산불로 인해 62헥타르(ha)의 산림이 소실되었으며, 원인별로는 입산자 실화, 담뱃불 실화, 쓰레기 소각 등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작년 봄 강원도 고성, 해운대 운봉산 산불처럼 봄철 산불은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 등으로 대형화될 우려가 큰 실정이다.

시를 비롯해 자치구.군 및 시설공단별로 산불 대형화 상황에 대비한 산불상황실 및 소각행위 기동단속반을 운영, 산림내·인접지 논과 밭두렁에서 영농부산물, 쓰레기 등의 소각행위를 강력히 단속하고 산불감시원 650여 명을 산불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해 선제적인 감시활동에 나서는 한편, 마을·차량앰프, 재해문자 전광판 등 재난 예·경보시스템 등을 통한 산불예방 홍보와 대형산불 예방을 위한 공익광고 포스터 제작 및 홍보도 실시하고 있다.

민간에서도 신중년 드론안전관리단이 드론 32대와 산불무인감시카메라 58대를 활용, 입체적인 산불취약지 집중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부산시와 산악회가 함께 산불예방 퍼포먼스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대형산불로의 확산방지를 위해 유관기관 간 지상·공중 진화체계도 강화한다. 헬기 11대(산림청5, 소방2, 군4)와 부산시 5개 권역별(동, 서, 남, 북, 중) 지상진화대 및 진화차 등 진화장비를 산불 발생 지역에 즉시 출동시켜 초동진화로 피해를 최소화한다. 또한 부·울·경 협력체제로 임차헬기가 지원되고 남부지방산림청의 특수진화대도 즉각적으로 투입할 수 있게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봄철 산을 찾는 등산객 등 시민들에게 화기물이나 담배, 라이터 등 인화물질을 가져가지 말고, 산림인접지에서는 쓰레기 소각 등 불을 피우는 행위를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편집부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회장 : 양영환 대표이사(발행인) : 정정연 부사장(편집인) :정승현청소년보호책임자 :김수경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