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기업소개
분리수거는 자원이다
아시아에너지경제 asiaee4190@naver.com
2020년 01월 03일(금) 13:31
MUMS 상업용 제품 사진
경제협력개발기구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폐기물 재활용률은 20%로, 중국은 2004년 미국을 추월하며 세계 1위의 쓰레기 배출국이 됐다.
한 해 배출되는 쓰레기가 무려 4억t에 이른다. 쓰레기 배출량이 경제성장률을 넘어 매년 8%씩 늘고 있는 건 심각한 문제다.
급속한 경제성장에 따른 불가피한 측면도 있지만, 쓰레기 분리수거가 뿌리내리지 못한 것이 핵심 이유로 꼽힌다.
정부는 지난 2000년 전국적인 쓰레기 분리수거 지침을 마련하고, 베이징과 상하이 등 8개 대도시를 시범지구로 정해 자율적인 쓰레기 분리수거를 시행해왔다.
하지만 20년간의 자율 실험은 실패로 결론났다. 시범도시의 아파트 단지와 주택가에는 분리수거 쓰레기통들이 설치됐지만 시민들의 의식과 행동은 바뀌지 않았다.
공무원들이 분리수거 캠페인을 해도 시민들은 "쓰레기는 분리해도 어차피 쓰레기"라며 시큰둥했다.
당국이 운용하는 쓰레기차도 정작 각기 다른 통에 있는 쓰레기를 한 번에 쓸어 담아 가는 게 일상 풍경이었다.
정부는 지난해 1월 1일부터 해외 쓰레기 수입을 중단했다. 쓰레기 분리를 위해 배수진을 친 것이다.
중국으로의 쓰레기 수출길이 끊기면서 각국에 거대한 쓰레기 산이 등장하는 등 그 여파가 세계 각국을 덮쳤다.
그사이 상하이시 인민 대표 대회(의회)가 올 연초 쓰레기 강제 분리수거를 법제화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6월 "인민들이 쓰레기 분류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인식하게 하고 쓰레기 분류의 습관을 들이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지난 7월 1일부터 상하이가 처음으로 강제 분리수거 시행에 들어간 것이다.
정부는 상하이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전국 46개 도시로 쓰레기 분리수거를 확대하고
2025년에는 전국에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지금 국민이 참여하는 범 국민운동으로 어린아이부터 학생 그리고 국민까지 실천 교육에 들어갔고 그 결과 재활용률이 30%를 뛰어 넘으며 빠른 속도로 분리수거 정책이 생활에 스며들고 있다.

발 빠르게 IT업계에도 스마트 분리 수거함을 내놓는가 하면 왕웨궁" 이라는 신종 직업도 생겨났다.

상하이 쓰레기 분리수거 시행 후 모습


분리수거 중에서 가장 어려운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하는 기술인데 최근 음식물 쓰레기를 분쇄 없이 물로 변환하여 사라지는 미생물 분해 방식인 MUMS가 등장해 눈낄을 끈다.
기존의 분쇄 , 압축, 사료, 퇴비방식 등은 많은 문제를 야기한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쓰레기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리 지게 하는 것은 획기적인 방법이다.
이미 중석화및 정부 건물에 시범 설치하는등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중국은 거대 시장이다.
신기술인 미생물 처리 방식으로 친환경 분리수거 정책에 이바지하는 것은 중국의 환경을 살리는 가장 빠른 길이며 새로운 비지니스의 기회이다.
2020년을 시작으로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김상진 총재는 전했다.
분리된 쓰레기를 생화학 처리해 비료로 만들거나 생활 에너지원인 메탄가스로 변신시키는 공정도 과거보다 훨씬 더 수월 해졌다.
쓰레기 분리수거가 상하이를 넘어 중국 대륙 전체로 확산될 경우, 중국 환경 산업은 사상 최대의 도약 기회를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현재 '멈스'는 그 중심에서 중국의 음식물 처리의 표준을 만들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아시아에너지경제 asiaee419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회장 : 양영환 대표이사(발행인) : 정정연 부사장(편집인) :정승현청소년보호책임자 :김수경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