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에너지
DR시장 개편, 자발적 참여기회 확대 및 의무절전 부담 최소화

-「전력시장 운영규칙」을 통해‘20.1월 중 시행 -

아시아에너지경제 asiaee4190@naver.com
2019년 12월 23일(월) 11:29
산업통상자원부(성윤모 장관)와 한국전력거래소(조영탁 이사장)는 수요반응자원(DR, Demand Response) 거래시장 제도를 “자발적 절전 참여를 확대하고 의무적인 절전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하고, 업체 의견수렴*, 전기위원회 의결(12.20) 등을 거쳐 ‘20.1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19.8월, 10월 수요관리사업자 대상 DR 제도 개선안 설명회 개최

수요반응 시장은 전력수급 관리의 일환으로 전기사용자가 전기소비를 감축하면 금전적으로 보상받는 제도로서 전력피크 대응에 발전기보다 경제적이며 해외 주요국에서도 활발하게 활용 중*이다.

* 미, 영, 독, 호 등에서 피크수요 관리, 단기 수급불균형 대응을 위해 DR 운영중

우리나라는 ‘14.11월 수요반응 시장을 처음 개설한 이후, 현재 28개 수요관리사업자가 4,168개 참여업체를 모집하여 원전 4기에 해당하는 4.3GW의 수요자원용량을 등록하고 시장에 참여중이다.
< 수요반응자원의 경제적 효과 예시 >

금번 제도개편 배경은 최근 안정적인 전력수급 여건을 고려하여 업체들의 자발적인 입찰기회는 보다 확대*하고, 반면에 의무절전 발령은 수급비상시로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 현재 DR 참여업체는 매일 전력시장에 입찰하고 발전기 운영보다 경제적일 경우 낙찰량을 배정받아 절전(경제성 DR)하고 있음

금번 개편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이다.

첫째, 전력구입비 감소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피크수요 DR, 미세먼지 DR 등을 신설하여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입찰을 통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한다.

- 먼저, 피크수요 DR은 전력수요가 급증하여 동하계 전력수급대책상 목표수요 초과가 예상되는 경우 하루 전에 입찰한 업체가 배정받은 양만큼 전력사용을 감축하는 제도이다.

* ‘목표수요 초과’의 경우 당초 의무절전 요건이었으나 금번 제도개선으로 원하는 업체에 한해 자발적으로 절전에 참여하게 됨

- 미세먼지 DR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조치가 발령되는 경우 하루 전에 입찰한 업체가 배정받은 양만큼 전력사용을 감축하는 제도이다.

둘째, 전력거래소에 등록한 업체가 의무적으로 전력수요를 감축해야 하는 ‘의무감축 요청‘의 발령 요건을 수급비상시(예비력 500만kW 미만 예상시, 수급 준비단계)로 한정하여 업체의 의무부담을 줄인다.

< 현행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 제도 및 개선사항 >

셋째, 참여실적과 무관하게 등록용량에 일괄 지급하는 기본 정산금을 전력사용 감축실적(의무절전량, 자발적 절전량을 모두 합친 값)에 따라 차등지급하여 절전 실적이 많은 업체일수록 기본정산금 혜택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한다.

* DR시장에 참여하는 업체는 현재 등록용량에 따른 기본정산금, 절전실적에 따른 실적정산금을 지급받고 있음(‘18년 기준 기본급 1,697억원, 실적급 152억원)

산업부와 전력거래소는 금번 개편사항을 전력시장 운영규칙에 반영하여 ’20.1월부터 시행하되, 기본급 차등지급의 경우 업체들의 제도 적응을 위해 ‘20.6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아시아에너지경제 asiaee419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회장 : 양영환 대표이사(발행인) : 정정연 부사장(편집인) :정승현청소년보호책임자 :김수경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