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에너지산업
노원구, 청년 창업 지원 사격할 ‘창업사관학교’ 운영

청년 일자리 창출 아이디어 공모, 청년 힐링프로그램 등 다양한 청년정책 시행

최정태 기자
2019년 10월 14일(월) 14:15
[아시아에너지경제]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청년들의 창업 지원을 위한 ‘창업사관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4박 5일의 일정으로 처음 진행하는 이번 창업사관학교는 생생한 현장 교육이다. 지역적 특색이 있는 도시를 방문하여 창업 성공과 실패 극복 사례를 살펴보는 기회로 매년 정례화 할 계획이다.

먼저 23일 첫날은 울산을 방문한다. 산업시설이 밀집해 상대적으로 문화 자원이 척박한 도시에서의 문화 관련 창업 사례를 살펴본다. 24일에는 강릉으로 이동해 강원 지역의 문화 콘텐츠 사업에 대한 우수사례를 살펴본다.

이어서 25일은 강원도 화천 감성마을을 찾는다. 이외수 작가로부터 청년 창업정신 특강을 듣는 시간이다. 26일은 춘천에서 창업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한 청년들의 강연과 간담회를 통해 성공 노하우도 공유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27일, 노원구로 돌아와 청년 창업가들이 활용할 수 있는 지역 인프라와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것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 한다.

교육은 관내 청년들이 모여 창업을 위한 공유 작업 공간 제공과 커뮤니티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로컬랩 커뮤니티’가 맡았다.

로컬랩 커뮤니티는 지난 7월 개최한 청년 일자리 창출 아이디어 공모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단체로, 로봇과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대학들이 소재한 노원구의 이점을 살려 관련 연구는 물론, 주민 교육도 할 수 있는 연구소 설립을 제안했다.

참가 신청은 오는 17일까지 노원구청 아동청소년과로 방문하거나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우편 또는 이메일(sh95024019@nowon.go.kr)로 접수하면 된다.

대상자는 ‘창업사관학교에 대한 이해’, ‘참여역량’, ‘창업 가능성’ 등을 평가해 10명을 선정, 21일 개별 통보한다.

한편 구는 청년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노원구 청년 기본 조례’를 지난 5월 제정했다. 일자리 창출 아이디어 공모와 동아리 활동 지원, 청년 힐링 프로그램 운영이 주요 내용이다.

지난달에는 노원구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 용역 보고회도 개최했다. 청년의 삶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청년 정책의 차별성에 중점을 둔 ‘젊은 도시 노원’의 비전이 제시됐다.

이를 위한 중점 시책으로 ‘일자리 인큐베이팅 사업’과 ‘일 경험센터 건립’, ‘권역별 청년 공간 설치’와 ‘청년 참여 예산제’, ‘캠퍼스타운 연계 사업’, ‘청년 지원센터 설립’, 끝으로 ‘대학생 지역 프로젝트 지원’ 등이 담겨있다.

구는 이번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청년들이 지역공동체 내에 안착할 수 있도록 종합적인 지원체계와 기반 구축을 통해 전략적이고 세밀한 청년 정책을 만들어 간다는 구상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도시가 젊어지고 역동적으로 움직이기 위해서는 청년들이 살아갈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필수”라면서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청년들이 모여드는 젊은 도시 노원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최정태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부회장 : 정정연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 : 김용순사장 : 정승현편집국장 : 박종수청소년보호책임자 : 전광선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