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사회
문 대통령, 조동호 과기 지명철회...최정호 국토는 자진사퇴
이성환 hbkesac@daum.net
2019년 03월 31일(일) 12:18
[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를 지명 철회했다. 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의 임명 철회를 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다.

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자진 사퇴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오늘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다"며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논의 끝에 후보 지명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수석은 "조 후보자는 해외 부실 학회에 참석한 사실을 본인이 밝히지 않았고, 교육부와 관련 기관의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았기에,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다"며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부인을 동반한 잦은 외유성 출장과 아들의 '호화 유학' 의혹이 제기됐었다. 특히 해적 학술단체로 평가받는 인도계 학술단체 오믹스(OMICS) 관련 학회 참석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윤 수석은 "(조 후보자가 인사 검증 과정에서)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여부를 물었는데 본인은 참석하지 않았다고 해 검증 과정에서 누락됐다"며 "그런 이유 때문에 지명 철회 절차를 밟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를 지명 철회한 것은 취임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강경화 외교·송영무 국방·홍종학 중소벤처기업·유은혜 교육·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양승동 한국방송 사장 등 8명의 장관급 인사를 국회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한 바 있다.

한편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문 대통령의 지명 철회가 아닌 자진 사퇴 형식을 취했다.

윤 수석은 "최 후보자는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청와대는 최 후보자의 입장과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를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도 7대 배제 기준을 적용하고 준수했지만,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한층 높아진 국민의 기준과 기대에 부합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7대 인사검증' 기준은 △병역기피 △세금탈루 △불법적 재산증식 △위장전입 △연구부정 △음주운전 △성 관련 범죄 등이다.
이성환 hbkesac@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ㆍ사장 : 정승현편집국장 : 오승택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