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IT·전자
SKT, 서울모터쇼 ‘데뷔’…모빌리티 경계 허문다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2019년 03월 29일(금) 11:19
▲ 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서울모터쇼 전시관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자동차 부품업체, 완성차 업체들이 주로 모였던 모터쇼에 SK텔레콤이 처음으로 참석해 눈길을 끈다. 자사의 5G 자율주행 카셰어링∙양자보안 게이트웨이 등 혁신 기술을 선보이겠다는 취지다.

29일 SK텔레콤은 “내달 7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서울모터쇼’에 참가해 완성차와 부품업체 위주의 기존 모터쇼 패러다임을 허물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전시에서 다가오는 자율주행 시대 고객의 생활 편의를 높이는 다양한 모빌리티 기술을 공개한다. 5G 자율주행 카셰어링 차량 및 최적의 주행 경로를 찾는 ‘카셰어링용 자율주행 AI기술’을 선보일 방침이다.

5G 자율주행 카셰어링 차량은 5G 통신 모듈을 통해 관제센터, 신호등과 통신을 주고받으며위험 요소를 피하는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 간 통신) 기술이 적용돼 보다 자율 주행 안전성이 우수하다.

언제든 원하는 곳으로 차량을 호출할 수 있는 ‘카셰어링용 자율주행 AI’는 가령 고객이 5G 자율주행차를 타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스스로 다음 고객을 찾거나 주변 주차장으로 이동해 대기한다.

SK텔레콤은 또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올해 CES와 MWC등 글로벌 ICT 행사를 통해 공개한 바 있는 다양한 혁신기술들을 소개할 계획이다.

5G 자율주행차 해킹을 막는 ‘양자보안 게이트웨이’ 솔루션은 차량 내부에 설치되는 통합 보안 장치로, 차량 운행에 필요한 각종 전자 유닛과 네트워크를 외부 공격으로부터 보호한다. 해당 솔루션은 차량통신기술(V2X), 블루투스, 레이더, 라이다(LiDAR),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스마트키 등 외부 위협에 노출될 수 있는 각종 장치를 감시하고 위험 발생 시 즉각 운전자와 관제센터에 상황을 통보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2019서울모터쇼 개막식 키노트에서 ‘5G가 열어가는 모빌리티 미래’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5G 네트워크에 연결된 AI비서가 출근길을 안내하고, 5G의 초저지연, 초광대역 특성을 활용해 시간과 장소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는 등 생활 혁신의 방향을 안내할 계획이다.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ㆍ사장 : 정승현편집국장 : 오승택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