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환경·정책
2월 생산 부진에 경기지표 하락폭↑...투자ㆍ소비도 '빨간불'
이성환 hbkesac@daum.net
2019년 03월 29일(금) 10:29
[제공=통계청]
지난달 생산과 투자, 소비 등 주요 경제 지표가 모두 지난달에 비해 감소했다. 또 현재와 미래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도 9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산업생산지수는 지난달보다 1.9% 감소했다.

지난 1월 석 달 만에 1.9% 반짝 반등한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감소세도 가팔라 2013년 3월 -2.1%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주요 업종에서 생산이 모두 부진, 감소 폭이 커졌다는 설명이다.

광공업 생산이 전월보다 2.6% 감소했다.

미국, 유럽 등으로의 완성차 수출과 자동차 부품의 국내 수요가 줄며 자동차 생산이 3.2% 줄었다.

또 최근 선박건조량 증가세가 누적돼 온 데 따른 기저효과로 기타운송장비 생산도 8.0%나 감소한 영향으로 제조업 생산도 2.6% 줄었다.

설 연휴로 대형마트 등 종합소매업과 생활용품도매업 등에서 기저효과가 나타나 도·소매(-2.2%) 생산이 줄며 서비스업 생산은 1.1% 감소했다. .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액지수는 상승세를 보여왔으나 지난 1월에 비해 0.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료품 비내구재(-1.8%)와 승용차 등 내구재(-0.9%) 판매가 모두 줄었기 때문이다.

생산ㆍ소비ㆍ투자를 나타내는 지표들이 모두 하락하며 현재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도 109.8로 전달보다 0.4p 하락했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3p 하락했다. 두 지표는 9개월째 동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그간 성장을 이끌었던 반도체와 자동차 등에서 부진했고 최근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던 조선업 생산도 기저효과를 나타냈다. 제조업 전 업종에서 마이너스(-)가 나타나 상당히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서비스업과 소매판매도 조정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성환 hbkesac@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ㆍ사장 : 정승현편집국장 : 오승택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