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IT·전자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테스트 사용 가능하다”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2019년 03월 29일(금) 10:25
카카오가 선보이는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테스트 버전이 공개됐다.

29일 카카오는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의 퍼블릭 테스트넷 ‘바오밥(Baobab)’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된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최근 이용자를 확보한 블록체인 서비스 업체 26곳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실사용 사례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번 공개된 ‘바오밥’ 버전은 모든 개발자, 서비스 기업들이 사용 가능하다. 앞서 그라운드X는 작년 10월 제한된 파트너를 대상으로 테스트넷 ‘아스펜(Aspen)’ 버전을 선보인 바 있다.

바오밥 버전은 지난 5개월 동안 아스펜 버전을 운영하며 파트너들에게 받은 피드백을 반영해 새로운 기능 및 개발 툴을 추가하고, 안정성과 사용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블록체인 계정(Account)의 이용자 편의성이 강화됐다. 일반적인 블록체인 계정의 경우 난수화 된 긴 문자열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이용자 입장에서 기억하기 어려웠지만 이를 개선하기 위해 클레이튼은 이메일 주소나 아이디처럼 익숙한 형태로 계정을 설정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또 처리속도와 확장성의 향상을 위해 ‘거래 타입(Transaction Types)’과 ‘서비스 체인(Service Chain)’ 기능도 도입했다. 거래 타입은 획일적 처리로 인해 느렸던 기존 블록체인 거래 연산을 효과적으로 병렬화할 수 있게 설계한 기능이며, 서비스 체인은 처리할 트래픽이 많은 서비스에 추가적인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설치,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확장 솔루션이다.

더불어 클레이튼의 쉬운 사용을 위해 개발 도구(Tool)가 제공됐다. 이번 추가된 툴은 기존 모바일과 웹에서 사용하던 개발 방법으로도 클레이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EP(Enterprise Proxy)’와 별도의 개발 도구를 설치하지 않더라도 웹브라우저만으로 블록체인 개발 코드를 확인, 편집, 실행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경량화된 개발 도구 ‘Klaytn IDE(Integrated Development Environment)’등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대규모 이용자 대상으로 서비스를 하는 기업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 운영함에 있어 클레이튼이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플랫폼임을 검증할 수 있도록 바오밥 버전을 설계했다"며 "가치가 높은 디지털 자산이 거래될 핵심 블록체인 플랫폼으로서 보안성 확보를 위해 강력한 외부 보안성 점검과 침투 테스트도 마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클레이튼의 클레이(KLAY) 토큰을 판매한다고 하는 다양한 사기 행위가 발견되었는데, 어떠한 방법으로도 개인이 클레이를 취득할 수 없으니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클라이튼의 메인넷은 테스트 및 안정화 과정을 거쳐 오는 6월에 공식 출시된다.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ㆍ사장 : 정승현편집국장 : 오승택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