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에너지
SK, 美 에너지 사업확장 가속화

천연가스 업체에 1700억 투자
“북미 셰일가스 혁명으로 혜택받을 듯”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2019년 03월 28일(목) 17:29
SK가 셰일에너지를 중심으로 급성장 하고 있는 북미 시장에 1.5억 불 투자를 감행하며 사업확장에 나섰다.

SK그룹 지주사 SK㈜가 미국 천연가스 채집·가공(G&P·Gathering &Processing) 업체 블루레이서 미드스트림(이하 블루레이서)에 약 1700억 원(1억5000만 달러)을 투자한다. 에너지 전문 사모펀드인 퍼스트리저브도 함께 전략적투자자로 참여한다.

블루레이서는 오하이오주와 웨스트버지니아주에 걸쳐 있는 북미 최대 천연가스 생산지 마셀러스-유티카 분지에서 G&P 사업을 수행 중에 있다. 해당 기업은 약 1100㎞ 길이 파이프라인과 연간 730만톤의 천연가스를 가공할 수 있는 설비를 가지고 있다. 또 연 처리용량 420만 톤의 성분분리설비도 갖추고 있어 천연가스액화물을 에탄과 프로판으로 분리하는 사업까지 진행하고 있다.

블루레이서가 보유한 계약의 90%는 10년 이상 장기간에 걸쳐 고정금액으로 거래되는 구조로 유가변동에 따른 리스크가 낮다.

SK 관계자는 “최근 북미 셰일가스 혁명으로 천연가스 시장이 커지면서 블루레이서가 큰 혜택을 받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기관 우드매킨지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5년까지 마셀러스-유티카 유전의 천연가스 증산량은 약 8억8,000만 톤으로 북미 전체 증산량의 절반 가량을 차지할 전망이다.

미래에셋대우증권과 삼성증권 역시 스틱얼터너티브자산운용의 펀드를 통해 블루레이서에 1억5,000만 달러 투자를 결정했다.

앞서 2017·2018년도에도 SK㈜는 북미 G&P 업체에 두 차례 투자를 감행한 바 있다. 지난해 브라조스에 2억5,000만달러를, 2년 전엔 유레카에 1억달러를 투자했었다.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정정연 편집인 : 김용순청소년보호책임자 :김수경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