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금융
잡음 없었던 우리은행 주총…배당성향 줄어도 “장기적으론 이익”

사내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원안대로 가결
소액 주주 반발 없이 조용히 마무리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2019년 03월 27일(수) 15:56
연합뉴스 제공
배당성향 축소로 주주들의 불만 제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우리은행 정기 주총이 별다른 잡음 없이 마무리 됐다. 오히려 자본력 강화가 장기적 이익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27일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회현동 본점에서 ‘제185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사내이사 선임, 사외이사가 아닌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 한도승인 등 상정 안건은 원안대로 가결됐다.

씨티은행 커머셜비즈니스 부행장, KB캐피탈 대표를 지냈던 오정식 상임감사위원은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이사 보수 한도는 사외이사 5명을 포함한 총 8명에 대해 작년 수준으로 동일하게 유지해 32억 원 규모로 승인됐다.

이사회 의장인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주총장을 찾은 주주들에게 작년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올해 경영목표를 밝혔다.

손 회장은 “은행이 아닌 금융그룹으로서 새 역사를 시작하고 M&A(인수·합병)를 통해 비은행 부문을 더욱 강화해 기업가치를 높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앞서 올 초 우리은행은 주식 100%를 우리금융지주 신주로 교환하는 포괄적 주식 이전을 통해 지주사를 설립했었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은 내년 3월 2019 회계연도 결산을 위한 최초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며 이날은 일반 주주들이 참여하는 우리은행 주총 마지막이 됐다.

또 손 회장은 “고객 중심의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산관리, 기업투자금융, 혁신성장부문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미래의 신성장 동력으로 키워 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 “대한민국 금융 종가로서의 자부심과 사명감으로 올해도 금융소외계층과 중소기업지원을 지속해 금융의 사회적 책임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주총장은 기관·개인 주주들로 빼곡하게 찼다. 최근 우리금융지주 주가가 부진한 데다 작년 사상 최대 실적에도 불구하고 올해 배당성향이 축소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날 소액 주주들의 지적이 나올 가능성이 컸지만 예상과는 달리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마무리됐다. 우리금융지주 올해 배당성향은 21.5%로 작년(26.7%)보다 축소됐고, 다른 금융 지주의 올해 배당성향과 비교해보면 가장 낮은 수준에 해당된다. (하나금융지주 25.5%, KB금융 24.8%, 신한지주 23.9% 순).

지주사 전환 첫해 자본비율 제약에 따른 결정이었던 만큼 내부 유보를 통한 자본력 강화, M&A 추진이 “주주에게 중장기적으로 이익이 될 것”이라고 이날 주총장에선 발언 됐다.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부회장 : 정정연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 : 김용순사장 : 정승현편집국장 : 박종수청소년보호책임자 : 전광선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