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건설·부동산
‘집 3채에 26억 시세차익’…‘최정호 청문회’ 여야 질타


다주택 보유·꼼수 증여 지적 쏟아져
최정호 “진심으로 송구”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2019년 03월 25일(월) 17:08
▲ 선서하는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제공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수장자리에 오를 최정호 후보자가 자질 논란에 휩싸였다. 다주택 보유 및 갭투자, 부동산 투기 의혹들이 수면 위로 오르면서 최 후보자를 향한 여야의 질타가 거세지고 있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한목소리로 최정호 후보자의 부동산 의혹을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2016년 11월 국토부 차관 당시 빚을 내서 집 산 게 아니냐”며 “청년들은 집도 못 사고 있는데 차관은 빚내서 가치를 올리고 또 장관 후보자 앞두고 딸에게 주택 증여하고 이런 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 또한 “최 후보자가 가진 주택 3채는 모두 투기 관련 지역인데 이건 문재인 정부 국토부 정책과는 정반대의 길”이라고 질타했다.

앞서 최 후보자는 경기도 분당, 서울 잠실, 세종시 등에 주택 또는 분양권을 구매한 적이 있어 다주택자 논란이 일고 있다. 집값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부 장관으로서 적절치 못하는 지적이다.

더불어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분당 아파트를 장녀 부부에게 증여해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기 위한 ‘꼼수 증여’라는 비판도 받고 있다.

특히 서울 잠실 주공아파트는 단 한 번도 거주하지 않은 채 전세를 주고 재건축 이후 사실상 26억 원가량의 시세차익을 남겨 ‘갭투자’ 의혹을 빚고 있다.

이에 대해 최 후보자는 모두발언을 통해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국민과 국토의원들이 제기한 부동산 보유 등에 대한 질책을 무거운 심정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진심으로 송구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장녀에게 아파트를 증여한 것에 대해선 인정했다. 최 후보자는 “어떻게든 다주택자 상태를 면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져왔다”면서 다만 “세금을 줄이려는 목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잠실 주공아파트를 구매한 데에는 “2003년 당시 자녀들의 장래 통학 등을 고려해 서울로 이사할 필요가 있어서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했다”며 “잠실 주공아파트 준공 전에 분당 아파트를 매각하려 했지만 안 됐다”고 해명했다.

2016년 매입했던 세종시 아파트 또한 “올해 8월 완공되면 입주할 계획”이라며 실거주 목적임을 밝혔다.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부회장 : 정정연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 : 김용순사장 : 정승현편집국장 : 박종수청소년보호책임자 : 전광선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