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3(토) 11:58
건설·부동산
탈 많던 ‘서금사 5구역 재개발’ 비리까지 ‘얼룩’…대형 시공사 연루되나

창원지검, 금품 비리 혐의…조합 사무실 등 압수수색
비리 건설사 상대 ‘3진아웃제’ 등 수사 범위 확대 가능성 커
대림, 한화 등 대형 시공사 ‘침묵’…사업은 급물살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2019년 03월 15일(금) 16:14
▲ 4600세대 ‘매머드급’으로 재개발이 추진되는 서금사 재정비촉진5구역 조감도/ 한국토지신탁 제공
4600세대, 1조원대 ‘매머드급’ 규모로 이목을 끌었던 부산 서금사 5구역 재개발사업에 잡음이 생겼다.

해당 재개발 조합 임원이 비리를 저지른 혐의가 검찰에 포착돼 압수수색이 본격 집행됐다.

이번 수사가 부산지역 재개발 비리 조사의 신호탄이라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 의혹이 사업 전반으로 확대될 가능성에 지역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15일 부산 지역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금사 5구역 재개발 사업과 관련 시공사·정비업체 선정 과정에 잡음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해당 사업 조합에서 비리 혐의가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4일 창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윤병준)는 금정구 서·금사 재정비 촉진 5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 사업 조합장 A 씨의 비리 혐의를 포착하고 조합 사무실과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합 사무실과 조합장 자택 등을 수색한 결과 A씨 금고에서 억대 현금다발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재개발 시공사와 정비업체 선정 과정에서 금품을 받는 등 비리를 저지른 혐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금사 5구역은 부산 금정구 서동 557-16 일원 19만 4097㎡의 부지를 아파트 4564세대로 재개발하는 사업으로 작년 전국에서 발주된 정비사업 중 영도제1재정비촉진5구역 재개발(4400여 세대)보다 더 많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사업비 규모만 1조5,000억 원이다.

하지만 해당 구역 재개발은 초반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조합 집행부 교체, 정비구역 해제 등 어려움이 이어졌다. 2011년 11월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 이후 2018년 6월 조합설립 인가를 받기까지 긴 시간 답보 상태에 빠졌던 재개발사업은 이후 신탁방식으로 전환됐다. 그 결과 작년 11월 조합원 총회에서 대림산업, 한화건설 등이 ‘시너지사업단’으로 구성돼 시공을 맡게 됐다.

서금사 재개발사업 비리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는 현재 압수수색 후 범위가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이 나오고 있다. 앞서 3월 초 서민다중피해범죄 대응 태스크포스(TF)가 출범되면서 검찰이 재개발·재건축조합 등 비리에 적극 대응하기로 방침을 내렸기 때문. 더욱이정부는 이달 초 정비사업 수주 비리 건설사에 대해 ‘3진 아웃제’를 도입하기로 하는 등 비리 차단에 적극 나선 상태다.

이에 대해 시공사인 대형 건설사들은 현재 선을 긋는 등 말을 아끼는 모양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아시아에너지경제>와의 전화 통화에서 “(비리 의혹 내용은) 우리도 기사를 보고 알았다”며 “회사 입장에서 밝힐 얘기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특히 수사 대상이 확대될지의 가능성에 대해선 “파악 중이다”라며 재차 “할 말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사업은 진행 중이다”라며 재개발 계획에는 차질이 없다고 답변했다.

한화건설 측 역시 묵묵부답인 상태다. 재차 연락을 시도했지만 어떠한 답변도 내놓지 않았다.
/김슬기 기자 iclemency@nate.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수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