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3(토) 11:58
IT·전자
우버, 소프트뱅크와 10억달러 규모 투자 협상 진행
이성환 hbkesac@daum.net
2019년 03월 14일(목) 14:57
[출처=UBER 홈페이지 캡처]
일본 소프트뱅크를 포함한 컨소시엄이 세계 최대 차량공유서비스업체인 우버의 자율주행차량 사업부인 우버 어드밴스드 테크놀러지그룹(ATG)에 10억 달러(약 1조1300억원) 이상을 투자하기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컨소시엄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주도하는 IT 펀드인 '비전 펀드'와 익명의 자동차 업체가 최소 1곳이 참가하고 있다.

컨소시엄은 ATG 가치를 50억~100억 달러로 평가하고 일부 지분을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ATG는 컨소시엄에 지분을 매각하더라도 경영권을 유지하는 수준으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자금을 확보해 향후 몇달안에 자율주행기술을 완성해 상용화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버는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2017년 약 7억5000만 달러를 투자했지만 지난해에는 예산을 절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우버가 자동차 회사를 투자자로 확보할 경우 차량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얻는데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오는 5~6월 기업 공개(IPO)를 앞두고 있는 우버는 주주들의 부담도 덜게 됐다. 기업가치는 1200억 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우버 주주들은 자율주행 사업부의 급격한 손실 가능성을 이유로 외부 투자의 필요성을 제기해 왔다.

자동차업체를 투자자로 영입하면 우버는 로봇택시를 현실화하는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다. 이미 자율주행 부문에서 IT와 기존 자동차업체의 협업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최근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산하 웨이모는 제너럴모터스(GM)와 협력하고 있다. 비전펀드는 GM의 자율주행 사업부 GM크루즈 지분을 약 20% 보유하고 있다.

FT는 우버의 최고경영자(CEO)인 다라 코스로샤히의 말인 인용해 "자율주행기술에 대한 투자를 적절히 잘 조정하고 있다"면서 "우버가 미래 핵심기술이 될 자율주행기술을 계속 추구하는 것은 분명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우버는 지난해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탬페에서 발생한 보행자 사망 사고 이후 자율주행차 시험 주행을 중단했으나, 지난해 12월 시험을 재개하는 등 자율주행차 실용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성환 hbkesac@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수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