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3(토) 11:58
환경·정책
'경제 장기하락세 벗어나나'...OECD 경기선행지수 21개월만에 반등
이성환 hbkesac@daum.net
2019년 03월 12일(화) 15:12
[출처=연합뉴스]
한국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경기선행지수(Composite Leading Indicators·CLI)가 21개월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12일 OECD에 따르면 지난 1월 한국의 CLI는 98.96로 전월 98.87보다 0.09포인트 올랐다.

OECD가 1월 CLI 공표와 함께 과거 통계치를 대폭 조정하면서 지난해 12월 CLI도 전월(98.86)대비 0.0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수정됐다.

한국의 OECD CLI는 2017년 4월 101.53을 시작으로 20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외환위기 당시 1999년 9월~2001년 4월까지 20개월간 하락했었다. 1997년 외환위기 여파가 채 가시지 않았던 때다.

OECD CLI는 6개월 뒤 경기 흐름을 예측하는 선행지표이다. 각국의 경기전망지수와 재고순환지표, 장단기 금리차, 수출입 물가비율, 자본재 재고지수, 주가지수 등 6개 지표를 토대로 산출된다. 기준점은 100으로 100보다 크면 경기 상승으로, 100보다 작으면 경기 하강으로 판단한다.

앞서 OECD는 한국의 경제 전망도 부정적으로 예상했다. 6일 '중간 경제전망(Interim Economic Outlook)'을 발표하며 한국의 2019년,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6%로 제시했다. 전년 11월 경제전망(Economic Outlook)에서 제시했던 전망치(2.8%, 2.9%)보다 0.2%P, 0.3%P 하향 조정했다.

OECD가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춘 배경에는 세계 경기 둔화가 있다. OECD는 2019년 세계 경제성장률도 이전보다 0.2%P 낮은 3.3%를, 2020년도 0.1%P 내린 3.4%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다른 국가들의 OECD CLI도 저조한 상황이다. OECD 회원국 전체의 CLI는 2017년 11월(100.55) 이후로 14개월째 하락하고 있다. 미국은 8개월, 중국은 19개월, 일본은 6개월 연속 떨어졌다.
이성환 hbkesac@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수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