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2.21(목) 14:43
에너지산업
‘광주형 일자리’ 첫 모델 현대차공장 타결


광주시-현대차 잠정합의안 노사민정협의회 통과
최대 쟁점이던 임금·단체협상유예 조항 수정키로

/김경석 기자 nicepen@asiaee.net
2019년 01월 30일(수) 19:28
30일 오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 이용섭 광주시장(왼쪽)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전남본부 의장이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 결과를 발표한 뒤,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이날 노사민정협의회는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광주시와 현대차의 투자 협상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노사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던 ‘광주형 일자리’의 첫 성공작인 ‘현대자동차 공장’ 설립이 마침내 성사됐다.

광주시와 현대차그룹의 협상이 지난해 6월과 12월 투자협약을 목전에 두고 두 차례나 무산된 뒤, 극적으로 나온 결과다.

광주시는 3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열고 현대차와 그동안 진행한 협상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대한 심의를 벌였다.

그 결과, 위원들은 지역 노동계와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을 비롯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지속 창출을 위한 노사상생발전협정서’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를 토대로 광주시는 현대차와 최종 협상을 마무리한 뒤 31일 오후 2시 30분 광주시청 1층 로비에서 노사민정 대표와 시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현대차와 투자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양측은 마지막 쟁점이 된 ‘임금·단체협상 유예’ 조항에 대해 절충점을 찾고 잠정합의안을 만들었다.

‘임금·단체협약 유예조항’을 그대로 존속하는 대신 노동계의 주장을 받아들여 ‘법에 따른 노동 활동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단서조항으로 추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 협상안에는 광주시가 신설 법인의 자본금 7천억원 가운데 자기자본금(2천800억원)의 21%인 590억원을 부담하고, 현대차에서는 19%인 530억원을 부담하기로 했다.

또 근로자들의 초임 연봉은 주 44시간 기준 3천500만원으로 정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노동자의 임금을 적정 수준으로 낮추는 대신 주택·교육·의료 등을 지원해 실질적인 임금을 높여주는 방안이다.
/김경석 기자 nicepen@asiaee.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수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