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1(목) 17:43
에너지산업
애플 이어 삼성전자 쇼크…간판기업 뒤흔드는 반도체·中 둔화

애플 실적 가이던스 대폭 하향조정·삼성전자 영업익 전년비 28%↓

/김경석 기자 nicepen@asiaee.net
2019년 01월 08일(화) 19:05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델라베이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의 김현석 사장이 올해 선보일 혁신 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애플이 실적 전망치(가이던스)를 대폭 하향 조정해 충격을 안긴 데 이어 삼성전자도 지난 분기 저조한 실적을 내면서 반도체 업황, 나아가 중국을 중심으로 한 세계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8일 발표한 지난해 4분기 매출 59조원, 영업이익 10조8천억원은 전년 동기보다 각각 10.6%, 28.7% 감소한 것이다.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치 13조3천800억원에 크게 미치지 못한 ‘어닝 쇼크’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실적 부진은 지난 2일 애플이 중국 실적 부진을 이유로 실적 가이던스를 대폭 조정한 것과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들 간판 기업들에 가장 큰 시장인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을 벌이고 경기 둔화 조짐이 나타나면서 주력 제품들이 잘 팔리지 않는 근본적인 문제가 배경에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가장 수출을 많이 하는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PC부터 모바일까지 메모리 수요가 타격을 받고 있으며 이것이 스마트폰 부문을 되살리려는 삼성전자에 압박을 키우고 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의 이익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메모리칩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속에 수요가 줄고 가격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메모리 시장이 정점을 찍고 하강하고 있다는 관측도 많다.

 인스펙트럼 테크에 따르면 32Gb 디램 서버 모듈 가격은 지난달에만 5%가량 떨어졌으며 128Gb MLC 낸드플래시 메모리칩 가격은 3.4% 떨어졌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메모리 반도체 고객사의 주문이 급격히 줄고 있으며 산업 내 공급 증가 속도는 재고 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경쟁사이자 주 고객인 애플이 2007년 아이폰 출시 이후 처음으로 실적 가이던스를 하향 조정할 만큼 부진한 것은 삼성전자에 큰 압박 요인이다.
 블룸버그 공급망 분석에 따르면 삼성전자로부터 메모리칩과 스마트폰 스크린을 사들이는 애플은 삼성전자에 최대 고객이다.

 애플은 2019년 회계연도 1분기(지난해 4분기) 매출 예상치를 애초 890억∼930억 달러(99조9천억∼104조4천억 원)에서 840억 달러(94조3천억 원)로 5∼9% 낮춰 잡았다. 역시 시장 예상 915억 달러보다도 8% 이상 적은 것이다.

 중국 휴대전화 제조업체와 클라우드 업체들의 부진도 메모리 시장 전망을 낙관할 수 없게 하는 부분이다.

 김영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로이터통신에 “중국 주요 클라우드 업체들에 대한 칩 판매 부진이 삼성전자의 재고 수준을 높였다”며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에서도 판매 급감이 나타나고 있어 역시 칩 수요에 타격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경석 기자 nicepen@asiaee.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양영환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수
본사주소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68-4290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Fax : 062-227-0084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