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1(화) 12:47
지역
‘울산시 지정 무형문화재 전시회’개최
제갈대종 기자
2018년 12월 07일(금) 09:02
울산광역시
[아시아에너지경제] 울산시는 오는 10일부터 28일까지 19일간 시청 본관 1층 로비에서 ‘울산광역시 지정 무형문화재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울산시 지정 무형문화재를 시민들에게 공개하여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을 드높이고 우리 고유의 문화를 계승·발전시키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전시에서는 장도장, 모필장, 울산옹기장, 벼루장 등 총 4개 종목의 장인들이 직접 제작한 작품과 일산동 당제 별신굿을 영상으로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11일부터 14일까지 무형문화재 기능 보유자들이 평소 사용하는 도구로 직접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을 볼 수 있는 공개시연행사가 마련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울산의 무형문화재 전 종목을 한 곳에서 관람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현재 울산시 지정 무형문화재는 장도장, 일산동당제, 모필장, 울산옹기장, 벼루장 총 5개 종목이다.

제1호 장도장은 장도를 만드는 기능을 가진 장인을 말하는 것으로, 은장도를 만드는 작업 중 금과 구리의 합금인 오동에 순은으로 무늬를 넣는 오동상감기법은 울산지역에서만 보이는 고유의 기법이다.

제2호 일산동당제는 유교식 제사와 세습무의 무속의식이 합쳐진 형태로 내륙지방의 동제와 달리 세습무들의 별신굿 중심이라는 것이 특징적이며, 총 24거리로 구성되어 있다.

제3호 모필장은 붓을 만드는 장인을 말하는 것으로 보유자 김종춘 씨는 족제비 꼬리털로 만든 황모붓과 암노루 겨드랑이털을 사용한 장액붓 제작에 뛰어난 기량을 가지고 있다.

제4호 울산옹기장은 전국 최대의 옹기집산지인 울주 외고산 옹기마을에서 짧게는 30년, 길게는 50년 이상 옹기 제작에 종사해온 장인들로 구성된 울주외고산옹기협회가 울산 전통옹기의 맥을 잇고 있다.

제6호 벼루장 유길훈 씨는 반구대 일원에서 발견한 벼룻돌을 이용하여 전통 벼루를 만드는데, 이 벼룻돌과 어울리는 형태와 반구대 관련 문양 등을 지속적으로 연구하여 제작하고 있다.

한편, 울산시는 무형문화유산 전수조사 결과를 토대로 2017년 벼루장을 지정하고, 올해 장도장의 신규 보유자로 장추남 씨를 인정예고 하는 등 울산의 전통문화로서 대표성을 지닌 무형문화유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무형문화재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제갈대종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김경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수
주소 : 서울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52-9717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