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1(화) 12:47
에너지산업
김영록 전남지사, 예산 확보 동분서주


국회 찾아 경전선 전철화사업비 등 직접 챙겨

/김경석 기자 nicepen@asiaee.net
2018년 12월 02일(일) 11:14
김영록(왼쪽) 전남지사가 지난달 30일 오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와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등 전남의 핵심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내년도 국고 확보를 위해 국회에서 여당 수뇌부를 잇따라 접촉하는 등 막바지 광폭행보를 보였다.

김 지사는 지난달 30일 국회를 찾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내년도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국회방문은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사업의 실마리를 풀기 위해 김 지사가 직접 발벗고 나선 것이다.

경전선은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는 유일한 철도 교통망으로 영남권역은 ‘복선 전철화’ 사업이 이미 완공됐거나 진행되고 있어 광주송정역~순천 구간은 일제 강점기 건설 뒤 80여년 동안 한 차례도 개량되지 않은 채 ‘유일한 단선 비전철’ 구간으로 호남지역 낙후의 상징처럼 남아 있다.

김 지사는 “앞으로 단전구간 전철화가 이뤄지면 동서간 인적·물적 교류가 대폭증가될 것이다”며 “지역균형발전과 동서교류 활성화 차원에서라도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전철화 사업을 위한 기본·실시 설계비 반영에 국회 차원에서 힘을 실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최종 국회의결까지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등 주요 현안사업의 국비 반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달 23일에도 문희상 국회의장과 안상수 예결위원장, 조정식 민주당 예결위 간사, 이혜훈 바른미래당 예결위 간사, 서삼석·정인화 예결위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지역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국비지원을 건의한 바 있다.
/김경석 기자 nicepen@asiaee.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김경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수
주소 : 서울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52-9717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