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1(화) 12:47
에너지산업
인사이트호, “무결점” 착륙…2년간 화성 ‘속살’ 탐사한다

206일 여정 끝 착륙…‘공포의 7분’ 극복
지진계, 열감지기로 화성 내부구조 탐사

아시아에너지경제 asiaee4190@naver.com
2018년 11월 28일(수) 13:03
2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에 있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연구원들이 화성 탐사선 ‘인사이트(InSight)’호가 화성에 착륙한 직후 첫 번째로 보내온 화성 표면을 담은 사진을 보면서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선 ‘인사이트(InSight)’호가 26일(현지시간) 적도 인근의 엘리시움 평원(Elysium Planitia)에 “무결점” 착륙을 했다.

인사이트호는 착륙지에서 태양광 패널도 성공적으로 펼치고 충전을 하고 있는 것으로 최종 확인돼 조만간 화성 지하세계에 대한 탐사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인류의 화성 탐사를 위한 새로운 도전이 시작된 것이다.

인사이트호는 미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2시 54분께(한국시간 27일 오전 4시 54분) 화성 안착의 낭보를 알려왔다.

이 시간은 인사이트호가 화성에서 지구까지 송신하는 데 걸리는 8.1분도 포함돼 있다. 즉, 인사이트호는 착륙을 지구에 알리기 약 8분 전에 이미 화성에 착륙했다는 의미다.

지난 5월 5일 발사돼 206일간의 긴 여정 끝에 4억8천만㎞를 날아 최종 목적지에 다다른 것이다.

인사이트호의 안착 신호에 “착륙 확인”(Touchdown confirmed!) 발표가 나오자 캘리포니아 제트추진연구소(JPL) 관제소는 박수와 포옹, 함성 등 환호의 도가니에 빠졌다.

인사이트호는 극초단파(UHF) 안테나로 위치신호를 보낸다.

관제소는 인사이트호와 함께 발사된 큐브샛 마르코(MarCO) 2대 가운데 한 대로부터 인사이트호의 성공적인 착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호가 착륙지의 화성 표면을 찍은 첫 사진도 큐브샛 마르코를 통해 전송됐다.

AP통신은 이 사진에 담긴 이미지에 대해 카메라 렌즈 보호막에 묻은 먼지로 작은 반점들이 있지만 암석 같은 것이 거의 없어 탐사에 유리한 평편한 곳으로 과학자들이 바라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JPL의 수석 엔지니어 롭 매닝은 2012년 큐리오시티(Curiosity) 이후 6년만에 이뤄진 이번 화성 착륙이 “무결점(flawless)” 터치다운이었다며 “우리가 진정으로 바라고 마음의 눈으로 상상해오던 곳”이라고 했다.

인사이트 프로젝트 매니저 톰 호프만은 최종 분석이 끝난 것은 아니지만 인사이트호가 불스아이(bull’s eye·과녁 한가운데) 가깝게 착륙했다고 밝혔다.

이날 인사이트호 착륙 진행 과정과 관제소 상황 등은 NASA TV와 웹사이트 등을 통해 생방송되면서 곳곳에서 관전 파티가 이뤄졌다.

인사이트호가 ‘대기권 진입·하강·착륙(EDL)’과 태양광 패널을 펼치는 가장 어렵고 중대한 고비를 무사히 넘김으로써 탐사 임무의 절반 이상을 성공한 듯한 분위기다.

화성의 대기권은 지구의 1%밖에 안 돼 마찰력을 이용해 우주선의 하강 속도를 줄이는데 고난도의 기술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이 과정은 ‘위험한 착륙’, ‘공포의 7분’으로 불린다. 인사이트호가 비행 추진체를 분리하고 열 방패와 상부 덮개로 감싼 진입체만으로 대기권에 진입 후 착륙까지는 약 6분 30초가 걸린다.

NASA는 인사이트호가 화성 표면으로부터 80마일(128㎞) 상공에서 시속 1만2천300마일(1만9천794㎞)로 대기권으로 진입한 뒤 낙하산과 하강(역추진) 엔진을 가동해 하강 속도를 거의 ‘제로(0)’에 가깝게 줄여 무사 착륙했다고 설명했다.

과거 화성 탐사선이 주로 화성 지표면과 생명의 흔적을 찾는데 주력했다면 인사이트호는 ‘지질학자’로서 앞으로 2년간 화성의 ‘속살’을 탐사한다.

인사이트라는 이름도 이런 탐사 활동을 나타내는 ‘지진조사, 측지, 열 수송 등을 이용한 내부 탐사(Interior Exploration Using Seismic Investigations, Geodesy and Heat Transport)’의 영문 앞글자에서 따온 것이다.

여기저기 옮겨 다니지 않고 엘리시움 평원의 착륙지에서만 탐사 활동을 펴기 때문에 2012년 화성에 착륙했던 ‘큐리오시티(Curiosity)’를 비롯한 다른 로버들과 달리 바퀴도 장착되지 않았다.

인사이트호는 1.8m 길이의 로봇팔을 이용해 행성 표면에 지진계를 설치하고, 지하 5m까지 자동으로 파고들어가는 열감지기도 설치한다.

이와함께 본체에 장착된 X-밴드 안테나 등은 행성의 미세한 흔들림(wobble)도 계산해 낸다.

인사이트호는 이렇게 해서 수집된 자료를 통해 지구에서의 지진과 같은 진동이 얼마나 자주 일어나는지, 화성의 지각이 얼마나 두꺼운지, 화성 중심부로부터 얼마나 많은 열이 방출되는지, 핵은 무엇으로 구성돼 있는지 등을 밝히게 된다. NASA는 인사이트호를 통해 지하 구조를 들여다봄으로써 암석형 행성의 형성과 수십억 년에 걸친 변화과정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에너지경제 asiaee419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김경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수
주소 : 서울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52-9717E-mail : 2580@asiaee.net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