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3(화) 15:17
에너지산업
‘인터솔라 유럽 2018’에서 한국관 만난다

에너지공단, 국내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 지원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2018년 06월 21일(목) 10:09
독일 뮌헨에서 열리고 있는 ‘인터솔라 유럽 2018’ 전시회 한국관 전경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상홍)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와 함께 독일 뮌헨에서 현지시간 20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되는 ‘인터솔라 유럽 2018(Intersolar Europe 2018)’에서 한국관 전시부스와 비즈니스 상담회를 운영한다.

‘인터솔라 유럽 2018(27회)‘은 독일무역박람회산업협회(AUMA)와 국제전시연합회(UFI)가 인정한 국제 전문 전시회로, 유럽 태양광시장의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유럽 최대의 태양에너지기술 전문 전시회다.

한국관은 국내 9개 중소·중견기업의 태양광 관련 제품 전시부스를 비롯해 우리나라 신재생에너지 정책 및 산업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홍보부스 등 총 16개 부스로 구성했다.

태양광 모듈(에스에너지, 신성이엔지, 한솔테크닉스, SFC), 수상태양광(네모이엔지), 추적식태양광(성창), 태양광 저장용 2차전지(대진전지), ESS PCS, 신재생에너지 연계 ESS(데스틴파워), 배터리 복원기 및 배터리 방전기(리파워텍) 등 우리 기업의 태양광 관련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선보인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유럽 지역의 해외바이어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하고 우리 기업의 수출영업망 확대와 해외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사업부문과 희망 바이어에 대한 면밀한 사전 조사와 상담매칭으로 비즈니스 계약체결을 위한 지원을 강화했다.

독일은 지난 2010년부터 온실가스 중립달성, 脫원전·脫석탄 정책 목표를 수립,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해 나아가는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해 왔다.

2035년까지 발전량의 60%를 재생에너지로 공급예정으로, 이번 우리기업들의 전시회 참여가 국내 제품의 독일시장 진출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독일은 신재생에너지 선도국이자 유럽 태양광 시장의 관문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시장”이라며 “이번 전시회 참여를 바탕으로 유럽 태양광 시장에서 우리 신재생에너지 기업들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아시아에너지경제(www.asiaee.net)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회장 : 김경 발행인 : 전광선편집인·사장 : 이승범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주소 : 서울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대표전화 : 02-868-4190 | Fax : 02-852-9717E-mail : tiger1199@naver.com
광주지사 :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227-0000
[ 아시아에너지경제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